HOME오락실게임방고전게임마메게임도스게임휴게실게시판Q&A신문기사
  HOME > 휴게실  
유머란1 [유머란2] [유머란3]

호랑이와 사자 


어느날 토끼가 산길을 가고 있는데 호랑이를 만나게 됐다.

놀란 토끼는 도망가려 했지만 호랑이에게 잡히고 말았다.

토끼 : 한번만 살려주세요.
호랑이 : 일루와~~

호랑이가 토끼를 죽이려는 순간 토끼가
토끼 : 잠깐!!!
호랑이 : 왜?
토끼 : 내 친구중에 너보다 싸움 잘하는 애 있어! 한번 싸워볼래?

호랑이는 자기 자신을 동물에 왕이라고 생각했기에 호기심이 발동했다.
호랑이 : 그 녀석 어디에 있어!
토끼 : 나만 따라와 (토끼는 자신 만만했다)

토끼는 호랑이를 사자가 사는 굴로 데리고 가서 친구인 사자에게 말했다.
토끼 : 사자야 밖에 자기가 왕인줄 아는 녀석이 있는데 니가 나가서 좀 패줘!

사자도 호랑이와 마찬가지로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사자 또한 자기 자신이 동물에 왕이라고 생각했기에...
사자 : 그 녀석 어딨는데?
토끼 : 굴 밖에있어

사자는 한걸음에 밖으로 나가더니 왠일인지 호랑이를 보자마자 막 도망가는 것이었다.
토끼도 엉겹결에 사자와 같이 도망갔다.

토끼는 도망가는 사자를 붙잡아 말했다.
토끼 : 야! 너 싸워보지도 않고 왜그래?
사자: 헉헉~ 야 그 녀석 문신 못봤어?

감의 컴플렉스


감자처럼 생긴 감이 있었다. 친구들은 그 감을 언제나 감자 닮았다며 감자라고 부르며 놀렸다.

그러던 어느날, 감은 홧병을 얻어 입원하였고, 문병을 온 친구들에게 의사가 미리 주의를 주었다.

"환자분은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하니 감자라고 하지 마세요. 감자라는 소리를 들으면 스트레스로 홍시가 되어 터져 죽을겁니다."

그 경고를 듣고 친구들은 병실로 향했다.
조용한 병실 문을 열고 친구들이 조심스럽게 물어 보았다.

"감! 자?"

이승복 X파일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말을 한 이승복님...

하지만 일부에서는 이 이승복의 말에 대해 몇가지 의문점을 제시하고 있다.

"공산당이 싫어요~ " 라는 말을 이승복이 한 적이 없다는 주장이다. 떠도는 설에 의하면...

■제1설

이승복이 새우깡을 먹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무장공비는 북한에서는 볼 수 없는 과자인지라 자기가 먹고있던 콩사탕을 이승복에게 건네며 바꿔 먹자고 했다.

그러자, 이승복 왈 “난 콩사탕이 싫어요!"

"뭐? 공산당이 싫어?” 두두두두……(총 쏘는 소리)

■제2설

무장공비가 이승복네 집에서 무거운 짐을 자기네 군용트럭에 싣고 있었다. 옆에서 놀고 있는 이승복을 본 무장공비는 짐 좀 같이 싣자고 했다.

이승복 왈, “공산당이 실어요!"

"뭐? 공산당이 싫어?” 두두두두두두두

■제3설

이승복이 제기차기를 하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보고 있던 무장공비는 어렸을적 생각도 나고 재미도 있어 보여서 자기가 가지고 있던 축구공을 건네며 바꿔서 놀자고 했다.

이승복 왈, “난 공 상당히 싫어요!"

"뭐? 공산당이 싫어?” 두두두두두두……

■제4설

이승복이 상당히 똑똑하다는 사실을 알고 무장공비가 이승복을 납북시키기 위해 이승복에게 북한 이야기를 해주었다.

"승복아, 북한에는 네가 좋아할수 있는 사자도 살고 호랑이도 살고 또 곰도 산단다.

이 아저씨 따라서 북한에 가자꾸나"

이 말을 듣고 이승복 왈, “곰 산다니 싫어요!"

"뭐? 공산당이 싫어?” 두두두두두……

■제5설

이승복을 납북시키기 위해 무장공비가 이승복에게 권유를 했다.

"승복아, 북한에 가면 우주선도 탈 수 있고 거기에는 외계인도 많단다. E.T도 있단다.

북한에 가자꾸나"

우리의 이승복 왈, “전 공상따윈 싫어요!"

"뭐 공산당이 싫어?” 두두두두……

최고의 휴식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겜마니오락실(FUNGAME.PE.KR)의 레이아웃에 대한 Copyright는 없습니다.
   
mailto:essayon@dreamwiz.com